자료실

|  * 게시물의 열람은 가능하지만, 다운로드는 로그인 하셔야 가능합니다.

구역장성경공부
2017.07.09 20:14

7월 둘째 주 구역공과

조회 수 162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은 아파하며 하는 것이다

<누가복음 15:11~24>

 

2000년 광복절을 맞아 남북이산가족의 상봉이 있었습니다. 그 때 남쪽에서 올라간 한 아버지는 나이가 50인데도 이가 다 빠지고 깡말라버린 얼굴에 자신보다 더 나이가 들어 보이는 아들을 안고 안타깝게 울었습니다. 태어난 지 며칠 되지도 않은 아들을 두고 내려왔다는 죄책감에 50년을 마음 아파하며 살았습니다. 아무것도 해준 것이 없었기에 아들을 만났음에도 마음 한 구석엔 계속 미안함이 앞섰고, 그래서 아버지는 연신 눈물만 흘렸습니다. 마침 이 때 북쪽 TV 기자가 이들의 상봉 장면을 카메라에 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남쪽에서 올라 간 아버지는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김정일 장군 만세를 외쳤습니다. 평생 아무것도 해주지 못한 아버지가 이제 아들이 북으로 돌아가 살 때, 조금이라도 편히 살 수 있도록 지원해주고자 하는 마음에 그런 터무니없는 일을 한 것입니다. 이 모습을 지켜 본 기자는 이렇게 기사를 썼습니다. “갑자기 김정일을 찬양하는 그의 모습은 주위 사람들을 처연하게 하였다.” 어처구니없는 일이었지만, 그 자리에 있던 아버지들과 어머니들은 처연한 아버지의 그 마음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사랑에서 제외될 자는 없다.

 

우리가 잘 아는 성경의 비유 중에 탕자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평범한 이야기로 들릴지 모르지만, 1세기 예수님께서 이 이야기를 하실 당시의 청중들에게는 아주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당시 아들이 아버지에게 재산을 분배 받는다 하여도 그 재산의 처분은 아버지의 사후에 가능한 것이었습니다. 아버지의 생존 중에는 그대로 두고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에나 그것을 처리했던 것입니다. 그런데 아버지가 살아계심에도 재산 처분을 한 것은 아버지를 죽은 자로 선언하는 행동이 됩니다. 산 자를 죽은 자로 만든 이 행동은 당시 정서로는 받아들이기 힘든 패륜적 행위입니다. 이 패륜적 행위를 한 아들이 아버지에게 다시 돌아온다는 것도 감당하기 힘든데, 아버지는 그 아들을 내쫓거나 호적에서 제외하지 않고, 오히려 먼저 달려가서 그 아들의 입을 맞추고 집으로 맞아들였습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사람들은 아버지에게 패륜을 범한 아들의 최후가 얼마나 끔찍한지 듣고 싶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꿈에도 생각하지 못한 사랑으로 받아들여 준 아버지의 이야기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아버지는 아들을 살리기 위해 망할 길로 내던졌다.

 

그렇다면 아버지는 아들이 이런 식으로 재산을 정리할 줄 몰랐을까요? 아버지는 아들의 됨됨이를 잘 알았기에 재산을 탕진하고 말 것을 생각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아버지는 아들이 뻔히 망할 길로 달려갈 줄 알면서도 그 길로 가도록 내버려 두었을까요? 이것은 성경에 직접적 언급은 없지만, 행간의 의미로서 살필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아버지의 판단에 아들이 살 길은 돈이 없어지는 것이었습니다. 돈이 있는 한 아들은 계속하여 정신없는 인생을 살 뿐입니다. 그래서 아들을 살리는 길은 돈이 허망함을 알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아버지는 진정한 아들로 돌아와 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아들을 망할 길로 내던졌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을 살리기 위하여, 아들을 죽이는 역설을 선택한 것입니다.

 

사랑은 아파하며 하는 것입니다.

 

살리기 위하여 죽음의 길로 내몰아야 할 때 아버지의 마음은 어떠했겠습니까? 누구도 말할 수 없는 처연함이 마음에 있지 않았겠습니까? 이처럼 사랑에는 고통이 있는 법입니다. 사랑에는 슬픔이 있는 법입니다. 진정한 사랑은 달콤한 것이 아니라, 아픈 것입니다. 아픔을 품어내야만 진정한 사랑이 가능합니다. 오늘 본문에 예수님이 들려주신 이 아버지가 바로 아들을 그렇게 사랑하였습니다. 이 아버지는 우리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기 위해 견딜 수 없는 아픔을 통감해야 했습니다. 예수님의 비유를 들으면 하나님의 모습이 유약하고 무력한 것으로 오해가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마음속엔 이미 아파하고 상처받을 준비가 충만하게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큰 아픔을 견디는 사랑, 그래서 매우 강인한 사랑입니다. 우리가 강인한 하나님의 사랑을 닮아갈 방법은 아픔을 감당할 수 있는 성령의 능력으로만 가능합니다. 그래서 성령의 첫 번째 열매가 바로 사랑인 것입니다.

 

말씀과 삶에 다리 놓기

1. 가족, 이웃 간에 이해하지 못할 일들을 경험한 적 있습니까? 사랑으로 받아들이지 못한 일들이 있다면 서로 나누어 봅시다.

2. 살기 위해 죽어야 하는 역설, 곧 더 나은 삶을 위해 현재의 고난을 택한 경험이 있다면 나누어 봅시다.

3. 사랑이 달콤하지 않고, 아픈 것이라면 나는 가족, 교회, 이웃을 위해 어떤 아픔을 감수할지 결단해 봅시다.


삼일교회 구역공과 7-2.hwp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최근 수정일
47 가정예배 12월 1일 가정예배 file 2017.12.03
46 구역장성경공부 11월 구역 공과 file 2017.11.12
45 가정예배 11월 3일 가정예배 file 2017.10.28
44 구역장성경공부 10월 구역 공과 file 2017.10.15
43 가정예배 2017 추석명절 가정예배 file 2017.10.01
42 가정예배 9월 22일 가정예배 file 2017.09.16
41 구역장성경공부 9월 구역 공과 file 2017.09.04
40 가정예배 8월 25일 가정예배 file 2017.08.20
39 가정예배 8월 11일 가정예배 file 2017.08.06
38 가정예배 7월 28일 가정예배 file 2017.07.23
37 가정예배 6월 30일 가정예배 file 2017.07.14
» 구역장성경공부 7월 둘째 주 구역공과 file 2017.07.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